일상2009.02.10 11:44

지난 토요일 (2월 7일)

분당 정자역 부근의 젤존타워 10층에서

'nhn 매쉬업 캠프 2009'가 있었습니다.

 

우여곡절 젤존타워 10층 교육장에 들어가니

인상좋으신 도우미께서 OpenAPI 관련 자료와 네이버 노트, 네이버 스퀘어 연필들을

나누어주셨네요. (카메라는 안 들고갔던 지라 인증샷은 다른 분이 ^^;)

 

일단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한 다음

11시 30분부터 아이스 브레이킹 시간을 갖고

오신 모든 분들이!!! 자기 소개를 하며 분위기를 녹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

 

개발자가 많으셨고, 대학생도 많았고, 대학원 다니시는 분들도 몇 되시더군요.

남녀비는 공대랑 비슷 ㅎㅎ;

 

그리고 이어지는 정보플랫폼권순선 팀장님께서 소개해주셨고

요지는 단 하나!

정보유통 플랫폼으로서의 기술개발과 서비스 고도화를 통한

네이버의 갈 길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그리고 점심시간!

많은 분들이 참 좋아하셨네요.

메뉴는 3개4개에

장어구이, 치킨데리야끼, 롤+(롤,스시,치킨데리야끼?,샐러드) 였을 겁니다.

유부초밥도 있었네요.

(사진은 꽃띠앙님이 찍으신 치킨데리야끼, 롤+ 2개,

사진이 흐리지만 실제로 보면 더 맛있어 보인답니다)

따뜻한 미소된장국이랑 잘 먹었습니다 ㅎㅎ

 

 

(아! 그리고 점심시간에 me2screen? 을 통해서

매시업 -> 매쉬업으로 이어지는 재미있는 에피소드도 있는데 이건 나중에 따로 ^^;)

 

그리고 이어지는 스마트에디터장정환 Ajax UI랩장님이 발표해주셨습니다.

(이런 좋은 자바스크립트 에디터를 배포해 많은 이들에게 도움주셔서 고맙습니다 ㅎㅎ) 

(저도 웹에디터를 ActiveX랑 js로 만든 적이 있는데.. 이게 참 쉬운 작업은 아니죠 ^^;)

 

그리고 , XE프로젝트에 대해 고영수 팀장님이 발표해주셨고

이런 CMS를 통해 많은 이들이 문서 작업을 편하게 할 수 있고

크롤링 방식에서 외에 검색 엔진에게 정보를 전달해주는 신디케이션 방식에 대해서도 살짝 언급하셨고.

그리고 일이 있으셔서 가셨네요. ㅎㅎ

 

그리고 네이버 지도 API 2.0에 대해 조재욱님(role을 모르겠어요. 검색이 안 되네요 ^^;)께서

소개해주셨습니다.

네이버 지도는 왜 계속 베타인가?에 대해서는..

사실 저도 웹에 뛰어들고 나서야 웹이 항상 영원한 beta일 수 밖에 없다는 걸 알았지만요 ㅎㅎ;

- 사람이 부족하다는 얘기 (더욱 강력한 서비스가 되기 위해서)

(저 좀 뽑아주세요ㅠㅠ 면접진행 중^^;;)

- 해당 지역의 동네 이름을 알 수 있는 API가 제공된다는 얘기

지도는 인기가 많아서 질문응답도 많았네요

- 지도 위 마커에 플래시를 올리고 싶다

- 마커가 지도 자체가 확대될 때 줌인줌아웃에 따라 같이 확대축소 되면 좋겠다라는

이런 의견들은 g모 개발자분의 요구사항이였죠 ㅎㅎ;;

여건이 되면 있어도 좋긴 하겠더라구요.

(전 개인적으로 선그리기를 서버에서 그려서 전송 해주었으면 싶었는데 넘어가겠습니다;;)

 

그리고 플래시 지도 API 소개는 RIA 기술팀의 채명석님이 해주셨습니다.

(안 그래도 저도 flex하면서 네이버 플래시 지도에 대한 욕망이 극에 다다라서

자바스크립트 이미지를 살짝 가져다가 플래시 라이브러리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는데

다행히 해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기존 js 지도에 비해 좋은 점은 Rect, Circle 등의 shape 객체를 쓸 수 있게 되었더라구요.

조금 더 RIA스러운 것이 가능해지고 있습니다.

중간에 3D로 살짝 기울인 데모를 보여주셨는데 플래시 10의 3D 기능을 사용해서 보여주셨네요.

(플래시 지도에 대해선 정말 기대가 클겁니다 ㅎㅎ)

- 다른 분이 크로스도메인 관련되어서 살짝 설명도 해주셨네요. 프록시 방식으로 개발하시는 분의 서버에서 API를 호출하면 된다는 얘기

 

마지막은 미투데이 만드시는 도흥석(꽃띠앙)님이 해주셨습니다.

원래 예정에 있던 백인범(탑레이)님은 오지 않으셨네요.

마이크로 블로그인 미투데이!

개인적으로 저도 미투데이를 사용하는데 정말 잘 만드셨어요.

역시 웹표준책을 번역하신 분이 대표(박수만/만박)시라 그런지 웹표준성도 좋고

레일스로 꾸며진 서버사이드도 깔끔하고요. 그렇죠?!

(만박님도 살짝 오셨다가 가셨네요.)

 

저도 예전에 미투위젯(미친위젯)을 살짝 만들면서 개인적으로 OpenAPI도

깔끔하게 잘 정리해주셔서 보기가 편했네요. xml외에 json 등 다양한 프로토콜도 제공하고

 

발표는 여기까지가 끝이였고

그 다음은 개별적인 발표를 하였답니다.

 

몇일지나서 잘 기억이 안 나지만 기억나는대로..

 

첫번째는 검색 API를 사용하여 실시간 매거진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발표였고

 

지에드 광고쪽 분이 구글 위성지도 상의 옥외광고 스타일 아이템을 보여주셨고

 

긴머리의 대학원생이신 듯 한 분이

모바일 지도 관련하여 정적인 데이터 외에

동적인 자신의 위치라든가 이런 발상의 전환을 제안해주셨고

 

다른 한 분도 이와 비슷하게

네이버 지도의 자신 위치를 알고 싶다는 의견을 주셨습니다.

모바일 쪽엔 상당히 유용하겠죠?

이건 위치정보법도 있고 좀 복잡한게 많긴 많을 거 같지만..

 

네이버 뉴스캐스트가 불편하다는 사용자가 한 명 계셨습니다.

저도 사실 불편하긴 하였지만

네이버가 미디어가 아닌 정보 유통 플랫폼으로 지향하는 바에 대해선

알고 있던지라 nhn 직원분이 사견으로 하신 말씀에 동감하고 있었네요.

 

울산대학 여대생 2분이 먹을 것에 관심이 많다고

재료 선택에 의한 요리법이라든가

해당 요리의 온/오프라인 매장 연계라든가 관련 매쉬업을 소개해주셨고

 

미투데이 토끼님? 같은데

미국에서 생활하시면서 자취방 쉽게 구하고 싶다는 니즈!를 영감으로

매쉬업을 소개해주셨네요.

 

음.. 그 밖에

아. 크로스워드 관련된 게임 매쉬업에 대한 이야기도 있었네요.

 

13분 정도가 발표해주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나머진 일단은 기억의 저편에 숨어있네요 ~_~

 

그럼 후기를 마치겠습니다!

매쉬업 대회에 나가신 분들은 끝(13일)까지 마무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저도 사실 참가해서 상을 타보고 싶었으나

요즘 워낙 하루에 2시간도 집중하기 힘들어서 -.-;; (아 변명인가요!!!)

 

p.s. 제 미투데이예요. 놀러오세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stsin.cafe24.com 트래픽 초과..  (9) 2009.02.18
행정 인턴 vs 아르바이트  (4) 2009.02.11
nhn 매쉬업 캠프 2009 후기  (3) 2009.02.10
nhn을 선택한 이유  (8) 2009.02.05
못된 아빠, 좋은 아빠  (2) 2009.02.02
딸 도연이 돌잔치 사진  (3) 2009.01.31
Posted by 시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 잘 읽었습니다 ^^ ㅋㅋ 저도 갓었는데.. 기억을 되살리게 되는군요^^

    2009.02.11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네 블로그에 글 올리셨던데
      트랙백 이벤트로 티셔츠 어떠세요?

      2009.02.11 18:09 신고 [ ADDR : EDIT/ DEL ]
  2. 또 한국 드라마를 볼 때의

    2013.04.23 05:09 [ ADDR : EDIT/ DEL : REPLY ]